대학

선문대, ‘술’빼고 ‘지역’ 주민과 함께한 축제 ‘눈길’

손현경 조선에듀 기자

2018.05.17 17:1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선문대 제공

선문대(총장 황선조)가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을 주제로 16일부터 17일까지 축제를 열었다.

첫날인 16일은 ▲삼성트라팰리스 합창단 ▲어반스틱 난타 ▲온궁예술단 ▲풍물패 온소리 마당 ▲카이댄스 5개 팀이 참가했다.

이들은 본관 앞 잔디광장에 마련된 중앙무대에서 축제 한마당을 펼쳤다.

또 도전 골든벨, 버블슈트 학과대항전, 응원단 ‘신이데아’와 동아리 공연, 총장님과의 대화, 유병재의 청춘 토크콘서트, 가수 벤 공연이 이어졌다.

둘째 날인 17일은 태권도 시범단과 동아리 공연을 시작으로 학생들의 장기자랑인 ‘갑자기 끼부림’, 가수 노을, 형돈이와 대준이, 김나영의 공연이 중앙무대에서 펼쳐졌다.

음악회는 학생 장학금 마련을 위해 열리며, 여영현 교수(국제관계·행정학부)의 ‘밤바다를 낚다’ 시집 출판기념회도 함께 시행됐다.

또한, 글로벌비즈니스대학 주관으로 대학 내 환경미화원과 시설관리자 100여 명에게 점심을 대접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박정훈 총학생회장(국제관계학과 4)은 “선문 구성원이 소통하고 화합하는 것뿐 아니라 지역사회와도 하나 되는 축제를 만들고 싶었다”며 “우리나라에 지역축제가 많은데, 대학과 지역 축제를 함께 개최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