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고교교육 기여대학 68곳 선정…공정ㆍ단순한 대입전형 추진 대학 위주

최예지 조선에듀 기자

2018.05.17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2018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결과 발표

교육부는 ‘2018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평가 결과 수도권 30곳, 지방 38곳 등 총 68곳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대학에 총 559억원이 지원된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학생·학부모의 대입 부담을 완화하고 고교교육을 내실화하는 방향으로 대학이 대입전형을 개선하도록 유도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선정평가 및 총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신청대학 94개교 중 68개교를 지원 대학으로 최종 확정했다. 이중 지방 중·소형 대학의 여건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지방중소형’ 유형으로는 강릉원주대, 우석대 등 6개교를 선정했다.

교육부는 ▲대입전형 단순화 및 투명성 강화 ▲대입전형 공정성 제고 ▲학교교육 중심 전형 운영 ▲고른기회전형 운영 ▲대입 전형 운영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평가에는 대학별 2018년 사업계획, 2019학년도 및 2020학년도 대학입시전형시행계획 등을 중점적으로 고려했다.

올해는 대입전형 단순화와 공정성 제고에 대한 평가를 강화했다. 두 항목에 대한 평가 비중은 작년에는 11%와 12%였으나, 올해는 모두 20%로 올랐다. 교육부는 사업 기본 계획서에 대입전형 명칭 표준화, 부모직업기재 시 불이익 조치 마련 등을 필수 지표로 설정해 대학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했으며, 또한 대학이 입시에서 불합리한 지원 자격(연령 및 졸업년도 제한)을 두지 않고, 출신고교 블라인드 면접을 도입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사업기간은 2년으로, 지원대학은 사업시행 1년 후 중간평가로 계속 지원여부를 평가받게 된다. 중간평가 결과 하위 10개교가량은 신규신청대학과 경쟁공모로 추가 선정평가를 진행해, 2019년도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단, 중간평가 점수가 70 점 이하일 경우 추가 선정평가 없이 지원을 중단한다. 대학별 사업비는 대학규모, 채용사정관 수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교육부는 “앞으로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통해 대학입시에 대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대입전형 개선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