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야권 "논문 부적절 행위 김상곤 즉각 사퇴해야"

박현익 기자

2018.05.15 20:3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진실성위)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석사논문에 대해 ‘연구 부적절 행위’라고 판단하면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5일 자유한국당은 “논문 부적격 판정 받은 김상곤 장관은 당장 사퇴하라”는 성명서를 냈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성명서에서 “김 부총리는 대학의 연구 윤리를 관리 감독하는 기관의 수장으로서 자격 없음이 만천하에 입증됐다”며 “교육부 장관이 우리나라 교육을 위해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당장 사퇴하는 길 뿐”이라고 했다. 이어 “김상곤 체제의 교육부 1년은 대혼란 그 자체였다. 이제 본인 스스로 문재인 정권에 부담이 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지난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당시 김상곤 후보자가 질의에 답하고 있다. /조선DB
민주평화당 김형구 부대변인도 이날 “김상곤 교육부총리의 사퇴가 스승의 날 최고의 선물”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대변인은 “김 부총리는 한 때 스승이었던 분으로서 수많은 교육정책 실패와 이번 연구 부적절 행위에 대해 무한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며 “그것이 스승의 명예를 살리고 멍든 학부모 학생을 살리는 길”이라고 밝혔다.

시민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도 김 부총리 사퇴를 촉구했다. 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는 "논문 작성 과정에 부적절 행위를 했던 사람이 교육부 장관 자리에 앉아 있는 상황 자체가 교육적이지 않다”며 “부정한 방법으로 논문을 쓴 사람이 펼치는 교육정책에 누가 신뢰를 갖겠느냐"고 밝혔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김 부총리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김 부총리의 석사논문 표절 의혹을 조사한 서울대 진실성위는 최종 결정문에서 “김 부총리의 석사 논문 136군데에서 정확한 문헌 인용 표시가 없었던 사실이 인정된다”며 “타인의 문장을 정확한 인용 표시 없이 사용하는 것은 연구부적절 행위에 해당한다”고 결론 내렸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교육부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추후 부정 행위라고 판명이 날 경우에는 장관직 사퇴를 포함해 거취를 판단하겠다”고 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