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올해 19개大 기숙사 신축, 대학생 9500명 더 입주한다

최예지 조선에듀 기자

2018.05.10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2018 대학교 기숙사 확충 현황 밝혀
-국립대 7곳, 사립대 12곳…월평균 기숙사비는 평균 21만원 선

올해 19개 대학교가 기숙사를 신축해, 예년보다 9500명가량 대학생이 신규로 기숙사에 입주한다.

교육부는 “올해 기숙사를 개관하거나 개관 예정인 대학교는 총 19개교이며 대학생 9462명이 새로 입주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대학생 주거안정 및 주거부담 경감 계획의 목적으로, 교육부는 다양한 유형의 기숙사를 지어 2022년까지 대학생 5만 명을 추가로 수용할 예정이다. 한국사학진흥재단 통계로는, 지난해 4월 기준 전국 대학교의 기숙사 수용률이 21.2%에 머물러 열 명 중 두 명만이 기숙사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7개 국립대에서 민간임대형기숙사(BTL)가 개관해 5631명의 대학생을 신규로 수용한다. 7개 국립대는 인천대, 서울과학기술대, 제주대, 순천대, 목포해양대, 부산대 등이다. 이중 인천대는 송도캠퍼스 기숙사 개관으로 기숙사 수용률이 9.9%에서 18.6%로 높아질 전망이다. 목포해양대는 목포시청과 협업해 기숙사 상·하수도 부과용도를 일반용에서 가정용으로 변경해, 수도요금을 45%이상 절감했다. 월평균 기숙사비는 국립대의 경우 20만 원 이하다.

강릉영동대, 대경대, 원광보건대, 전주비전대 등 사립대 4곳은 행복기숙사를 지어 총 1469명의 대학생이 혜택을 받는다. 행복기숙사는 한국사학진흥재단에서 주택도시기금, 사학진흥기금과 같이 저금리의 공공기금 지원을 통해 건립한 공공기숙사다. 행복기숙사의 월평균 기숙사비는 22만 원 이하다. 이 외에도 8개 사립대가 자체재원으로 기숙사를 건립해 2362명의 대학생이 신규 입주한다.

교육부는 국·공유지를 활용해 여러 대학 학생들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연합기숙사를 짓는 등 기숙사 확충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세금 감면 및 공공요금 절감 등의 제도개선도 관계 부처와 추진 중이다.

류정섭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기숙사 개관식과 학생 간담회 등을 통해 현장의견을 반영하는 등 대학생 주거 안정 및 주거 부담 경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교육부는 올해 19개 대학교가 기숙사를 신축해 예년보다 약 9500명 많은 대학생이 기숙사에서 신규 입주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는 인천대 민간임대형기숙사 조감도 / 교육부 제공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