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실시간 수업 가능한 온라인 플랫폼 ‘교실온닷’ 오픈⋯ 과목선택권 확대 ‘기대’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2018.04.17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2018학년도부터 시범 운영⋯ 시·도교육청 11곳 실시

기사 이미지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플랫폼 ‘교실온닷' 메인 화면 갈무리.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플랫폼 ‘교실온닷’이 11개 시도교육청에서 시범 운영된다. 양방향 화상수업이 가능해 농·어촌 학생뿐 아니라 일반고 학생들의 과목선택권을 확대될 전망이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018학년도부터 11개 시·도교육청에서 ‘교실온닷(www.classon.kr)’을 시범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1학기엔 서울, 대구, 인천, 충남, 전남, 경남에서, 2학기에는 부산, 울산, 세종, 경기, 강원까지 확대된다.

공동교육과정은 희망학생이 적거나 교사 수급이 어려운 소인수·심화과목에 대해 여러 학교가 공동으로 과목을 개설·운영하는 과정을 말한다. 그동안 각 시·도교육청에서는 교육부가 추진한 고교 교육력 제고 사업의 일환으로, 일반고 학생에게 다양한 과목선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교통이 편리한 대도시를 중심으로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해왔다. 하지만 학교 간 거리가 멀거나 교통이 불편한 농·산·어촌의 경우 활성화하기 어려운 한계점이 있었다.

‘교실온닷’은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기획됐다.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한 화상수업 플랫폼으로 실시간 수업이 가능해 기존의 한 방향 동영상 강의보다 학습효과가 높고 시·공간적인 제약이 완화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농·산·어촌 및 중소도시에서도 보다 쉽게 공동교육과정을 개설·운영할 수 있다. 아울러 2022년 시행을 목표로 추진 중인 고교학점제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교육부는 내다봤다.

‘교실온닷’은 학생들이 보다 직관적으로 기능을 파악하고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메뉴를 구축했다. 실시간·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화상수업 플랫폼, 학습 이력 관리 등을 위한 학습관리 시스템, 수업 관리·각종 통계관리를 위한 관리자 시스템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온라인상에서도 교사가 체계적으로 학생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화면에 색깔로 학생의 수업 참여도를 표시하는 기능을 담아 교사가 상대적으로 수업 참여가 저조한 학생을 독려하고 참여를 유도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1학기에는 6개 시·도에서 시범 운영한다. 학생의 과목수요, 교사 수급 등 교육여건을 고려해 각 시·도별로 3∼18개 과목(총 41과목 내외)을 개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대개 방과 후나 주말에 수업이 진행될 예정이지만, 장기적으로 운영모형 개발과 제도개선 등을 통해 정규시간 내 편성·운영이 가능토록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보다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도록 ‘시범운영 지원단’을 구성·위촉해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교육부, 참여 시·도교육청 업무담당자, 교사 등 현장전문가, 교수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시범운영 지원단은 중앙-시·도간 협력사항과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에 적합한 수업모형개발을 지원하는 등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공교육 영역에서 실시간 양방향 화상수업 시스템을 구축해 본격적으로 운영하는 첫 사례인 만큼,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며 “‘교실온닷’의 도입으로 학생들이 지역여건의 구애 없이 원하는 과목의 수업을 듣고,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토론과 그룹활동, 과제수행 등 새로운 학습방식을 통해 더욱 성장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