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조선 왕비가 사용한 '내교인' 서울서 출토

오누리 기자

2018.04.16 15:53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조선시대 왕비가 사용한 도장인 '내교인(內敎印)'이 서울 종로구에서 발견됐다. 유적지 발굴 조사 과정에서 내교인이 출토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문화재청은 "올해 1월부터 발굴조사 중인 '서울 종로구 통의동 70번지 유적'에서 조선 후기에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내교인 1과(도장을 세는 단위)와 이보다 크기가 작은 소내교인 1과 등 총 2과가 출토됐다"고 16일 밝혔다. 내교인은 왕실 재산의 지출 내역을 담은 회계문서에 찍힌 도장으로, 왕비가 결재 과정에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기사 이미지
내교인과 소내교인 각 1과./문화재청 제공
이번에 발굴된 내교인은 가로·세로 각 4㎝, 높이 5.5㎝이며, 소내교인은 가로·세로 약 2㎝에 높이가 2.9㎝다. 정사각형 도장에 전서체(도장을 팔 때 많이 사용하는 서체)로 '내교'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도장 손잡이는 개(犬) 모양을 본떠 만들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내교인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보관 중인 2과의 내교인보다 앞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조선 후기 왕실의 인장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