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교육부 소식

초중고 번진 '스쿨 미투'에⋯ 교육부, 여교사들 의견 듣는다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2018.04.17 06: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성희롱·성폭력 근절 위한 ‘제2차 현장소통 간담회’ 개최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대학가에 이어 초·중·고교에서도 성희롱·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는 이른바 '스쿨 미투(#School Me Too)'가 확산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정책 개선방안 등을 논의하는 장이 열린다.

교육부는 “17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교육분야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해 여교사들과의 제2차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2차 간담회는 지난달 30일 대학가 미투운동 관련 여대생과의 간담회에 이어, 초·중·고교생의 스쿨 미투 운동에 대해 현장교사의 목소리를 듣고 학교에서 실제 필요한 정책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과 대전·세종·충북·충남 소재 초·중·고교 여교사 12명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학교 현장에서 발생하는 성희롱·성폭력 실태와 앞으로 개선방향을 여교사의 입장에서 다양하게 제시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교육부는 올해 상반기에 ‘평등사회 구현’을 위한 미투 관련 학교 현장 계기교육을 시행하고, 하반기까지는 피해자 인권보장·양성평등과 민주시민교육 관점을 반영한 학교 성교육 표준안을 개편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달 말 대학원생 중심의 성폭력 실태와 해결방안 마련을 위한 제3차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