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전북 남원에 2022년 공공의료대학 설립

김재곤 기자

2018.04.12 02:29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활용… 시·도별 할당제로 49명 선발

최근 폐교된 서남대가 위치한 전북 남원에 오는 2022년까지 공공의료대학 설립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와 보건복지부는 11일 당정협의를 열고 "2022년 또는 2023년 개교를 목표로 국립공공의료대학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공의료대학은 지역별 의료 격차를 해소하고 응급·외상·분만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필수 의료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의료에 종사할 인력을 양성하는 대학이다. 구체적으로 학부 형태가 될지, 의학전문대학원 형태가 될지는 더 논의할 계획이라고 복지부는 밝혔다. 학비는 전액 무료다.

그동안 공공의대 설립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됐지만 정원이 엄격히 제한된 의대의 특성상 이를 추진하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의대가 있는 서남대학이 폐교하면서 이곳 의대 정원을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신설될 공공의대는 서남대 의대와 마찬가지로, 전북 남원에 정원 49명 규모로 설립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지역 간 의료 격차 해소란 취지에 맞게 학생 선발 시 시·도별 할당제를 도입하고, 졸업 후엔 일본의 사례를 참조해 자신이 지원한 지역에서 일정 기간 의무 복무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경우 1972년부터 매년 120명의 공공의료 인력을 배출하고 있다. 이들은 졸업 후 9년간 공공의료 부문에서 의무 복무한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