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약대 학제, 대학 ‘자율’에 맡겨…2+4년제ㆍ통합 6년제 中 선택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18.04.09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실시
-현 중3이 대입 치르는 2022학년도부터 시행

기사 이미지
/ 조선일보 DB

2022학년도부터 약학대학(약대)의 학제를 현행 2+4년제와 통합 6년제 중 대학이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개편된다. 이는 약대 편입으로 인해 이공계 학생의 이탈이 과속화하고 PEET(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에 대비하기 위해 과도한 사교육비가 지출되고 있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교육부는 2022학년도부터 각 약학대학이 6년의 수업연한 내에서 현행 2+4년제와 통합 6년제 중 대학의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개편안은 현행 2+4년제의 부작용을 완화하고 약학 교육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이 같은 약대 학제 개편안은 올해 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 대학에 진학하는 2022학년도부터 시행될 계획이다. 통합 6년제를 도입하는 약대의 경우, 학부 신입생의 졸업 시점을 기준으로 2026~2027년 약사 배출 인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2022~2023년 한시적으로 편입학을 병행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전국 35개 약대가 모두 통합 6년제로 전환할 경우, 신입생 선발 규모는 약 1700여명에 달할 예정이다.

또한 약대 학제 전환의 조건으로 공공성 제고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에 대한 방안으로 기초생활수급권자ㆍ차상위계층ㆍ한부모 가족지원대상자 등 경제적 취약계층 학생을 약대 입학정원의 7% 이상 정원 외로 선발할 계획이다. 지방 소재 약대의 경우, 해당 지역의 고등학교 졸업자 또는 졸업예정자를 입학정원의 30%(강원ㆍ제주권은 15%) 이상을 뽑을 예정이다.

앞서 약대 학제는 지난 2006년 고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수업연한 4년의 신입생 선발 방식에서 현행 수업연한 6년의 편입생 선발 방식으로 전환된 바 있다. 그러나 약학계와 이공계를 중심으로 약학 교육의 기초 교육과 전공 교육 간 연계성 약화, 이공계 학생 이탈 가속화, 과도한 사교육비 지출 등을 이유로 약대 학제를 통합 6년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교육부는 지난해 9월 약대 학제 개편 관련 정책연구를 수행하고 의약학계ㆍ자연계 교수 및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정책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이를 논의했다. 이후 공청회와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약대 학제 개편 방안을 마련했다.

이진석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변경된 학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기 전, 약대에서도 교육여건을 개선하는 등 충분한 준비가 이뤄져야 한다”며 “교육부에서도 약대 학제 개편 방안에 따른 법령 개정 등 필요한 후속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