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교육부 소식

교육부, SW교육 연구·선도학교 1641곳 선정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2018.03.12 11:3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 SW 교육 우수모델 확산

기사 이미지

정부가 올해부터 학교 현장에서 본격화되는 소프트웨어(SW) 교육을 계기로 전국 1641개 초·중·고교를 연구·선도학교로 지정했다. 이를 계기로 SW 교육모델을 개발하고 전체 학교로 확산시키기 위해서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018년도 SW 교육 연구·선도학교 1641개교를 최종 선정해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초등학교 940개교, 중학교 456개교, 고등학교 245개교 등이다.

SW 교육 연구·선도학교는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되는 소프트웨어 교육 필수화를 대비하고 학교 현장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2015년부터 양부처가 공동으로 선정·운영해왔다. 그동안 우수 교육 사례를 인근학교 등에 확산함으로써 지역 내 소프트웨어 교육의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올해부터는 다양한 SW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과 수업 외에도 창의적 체험 활동(자율·봉사·진로활동), 자유학기, 학생 동아리, 방과후 학교 등을 활용해 학교 중심의 SW 교육을 선도할 계획이다. 또한 ▲인근학교 교사 연수·시범 수업 실시 ▲학부모 설명회 개최 ▲학생 체험활동 프로그램 운영 등을 실시한다.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지원금도 지급한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교당 1000만 원 이내의 운영 지원금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체 연구·선도학교를 대상으로 권역별 워크숍을 실시하고, 각 시·도별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지원단이 학교를 방문해 현장 애로사항 등에 대해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은옥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올해부터 SW 교육이 필수화하면서 이번 연구·선도학교의 운영 사례가 일반 학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다양한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누구나 SW 교육을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면서 “공교육과 더불어 학교 밖에서도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데 필요한 정책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