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교육부 소식

‘학교폭력 제로 사회’ 만들기…정부가 앞장선다

최서영 조선에듀 인턴기자

2018.03.06 10:5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2018년 학교폭력 예방교육 추진 계획 발표
-교과 과정 연계 프로그램 등 학교폭력 예방교육 다양화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 및 상담·치유 지원 강화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교육부가 6일 학생이 안전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핵심으로 하는 ‘2018년 학교폭력 예방교육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학교폭력 예방교육 학계 전문가와 시도 장학사, 단위 학교 교원 등 현장 의견을 반영해 마련됐다.

‘2018년 학교 폭력 예방 교육 추진 계획’에는 크게 4가지 내용이 포함됐다. 지역별 학교 폭력 예방교육 컨설팅단을 통한 현장 중심의 맞춤형 예방 교육 강화 국가 수준 학교폭력 예방 프로그램인 ‘어울림 프로그램’ 활용 확대 사이버폭력 예방 상담 지원단 구축 등 사이버폭력 예방 지원 또래활동 등 교과 연계 학교폭력 예방 프로그램 다양화다. 교육부는 “우선 현장 중심의 맞춤형 예방교육 강화를 위해 현장 교원 등 전문가 180명으로 구성된 컨설팅단을 꾸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가 수준의 학교 폭력 예방 프로그램인 ‘어울림 프로그램’의 활용을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됐다. 그동안 어울림 프로그램은 학교 현장에서 학교폭력 예방 효과가 증명됐다. 하지만 정책적 지원이 부족하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 1505개교에서만 해당 프로그램을 운영했지만, 올해는 전체 학교의 약 75%에 해당하는 9000개교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또 어울림 프로그램을 3단계(기본·심화·심층)로 확대하고, 교과 연계 프로그램과 원격 연수 콘텐츠를 개발해 교육과정과 연계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학생 스스로 건전한 학교문화를 조성하고 학교폭력 예방에 기여할 수 있는 ‘또래활동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올해는 친구 이해 경청 상호소통(대화)를 중심으로 하는 또래활동 ‘기본’ 프로그램을, 내년에는 상호조정 문제 해결부정적 경험 회복 등을 주제로 한 또래활동 ‘심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최근 증가하는 사이버폭력에 대응하는 교육 프로그램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사이버폭력 예방교육과 상담·치유를 위한 현장 상담지원단을 시범 운영한다. 우선 올해는 서울, 부산, 인천, 광주, 대전, 경기, 강원, 충남, 제주 9개 시도 교육청에서 약 40명의 현장 상담 지원단이 활동할 예정이다. 또한 8개 시·도에서 ‘사이버폭력 예방 거점센터(Wee센터)’ 19곳을 운영해 사이버폭력 예방과 상담·치유 사업을 내실화하도록 지원한다. 여성가족부와 협업해 초등생 자녀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하는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가족 치유 사업’을 875가족으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학교폭력예방연구지원센터(stopbullying.kedi.re.kr), 에듀넷 티-클리어(www.edunet.net)의 정보윤리교육,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kfta.korea.com) 등 학교폭력 예방 관련 홈페이지를 연계해, 예방교육 자료가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정인숙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이번 방안을 통해 학교 현장에서 자율적이고 밀도 높은 학교폭력 예방교육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모든 아이가 안전하고 행복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