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재미교포 '클로이 김', 부모의 나라서 올림픽 金

장지훈 기자

2018.02.13 15:28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역대 최연소·최고점 기록

기사 이미지
재미교포 2세 클로이 김(18)이 '부모의 나라' 한국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역대 동계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 종목 '최연소 우승자'(17세 9개월)로도 이름을 올렸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100점 만점에 98.25점을 받아 중국의 류 자위(89.75점), 미국의 아리엘레 골드(85.75점)를 따돌리고 우승했다. 클로이 김이 이날 작성한 98.25점은 올림픽 신기록이다.

클로이 김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펄펄 날았다. 점프의 높이와 기술, 속도, 착지 등 모든 부문에서 경쟁자를 압도했다. 2회 연속으로 공중에서 3바퀴(1080도)를 회전하는 기술인 '백투백 1080'을 깔끔하게 성공하는 등 '스노보드 천재'라는 별명에 걸맞은 실력을 뽐냈다.

경기 직후 클로이 김은 "많은 압박이 있었지만, 가족과 팬들을 위해 노력했다"면서 "부모님의 조국에서 금메달을 받아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기사 이미지
13일 강원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클로이 김(미국·가운데)이 류 자위(중국·은메달), 아리엘레 골드(미국·동메달)와 함께 시상대에 올라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