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국민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할 것"

문일요 기자

2018.01.10 15:46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文 대통령, 새해 국정 운영 방향 발표
한반도 비핵화·재벌 개혁·개헌 강조

기사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앞서 새해 국정 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첫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새해 국정 운영 방향을 발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신년사를 통해 "2018년의 목표는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지키고 더 나아지게 만드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대북 관계에 대해서는 한반도 비핵화가 정부의 기본 입장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가 해결돼야 남북 관계가 개선될 수 있고, 반대로 관계가 개선되면 북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질문에는 "남북 관계 개선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하다면 정상회담 등 어떠한 만남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경제 분야에서는 재벌 개혁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재벌 개혁은 경제의 투명성은 물론, 경제 성과를 중소기업과 국민에게 돌려준다는 측면에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력한 개헌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30년이 지난 옛 헌법으로는 국민의 뜻을 따라갈 수 없다"면서 "국회 합의를 기다리는 한편, 필요하다면 정부도 국민의 의견을 수렴한 국민개헌안을 준비하고 국회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통치 구조와 관련해서는 4년 중임 대통령제를 선호하지만 이를 고집하지 않는다는 뜻도 밝혔다.

한편 신년사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는 '국민'으로 총 64회 사용했고, 이어 평화(16회), 일자리(14회), 경제(9회) 등이 비교적 자주 언급됐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