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서울교육청 공영형 사립유치원 2곳 추가 선정…공립수준 지원

방종임 조선에듀 기자

2017.12.21 10:1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영등포구 명신유치원ㆍ성북구 영천유치원 선정

서울에 학부모의 부담을 낮춘 사립유치원격인 공영형 사립유치원 두 곳이 더 생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더불어키움 유치원(공영형 사립유치원) 두 곳을 추가로 선정ㆍ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새로 뽑힌 더불어키움 유치원은 영등포구 소재 명신유치원과 성북구 소재 영천유치원이다. 이로써 기존에 운영하던 유치원인 대유유치원(강서구 소재), 한양제일유치원(서대문구 소재)과 함께 총 4개원으로 늘어났다. 명신유치원과 영천유치원은 향후 5년 동안 교육청 예산과 컨설팅 등 각종 지원을 받게 된다.

더불어키움 유치원이란 교육청과 사립유치원이 함께 운영하는 유아교육기관을 말한다. 서울시교육청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처음으로 시도하는 사립유치원 운영모델로 올해 처음 도입됐다. 그동안 공영형 사립유치원으로 명명됐지만, 최근 네이밍 공모를 통해 더불어키움 유치원으로 명칭을 확정했다.

앞서 교육청은 더불어키움 유치원 2개원에 ▲공립유치원 수준의 교직원 인건비 ▲유치원 운영비 ▲교육환경개선비 ▲교재교구 구입비를 지원해 학부모의 부담을 서울 사립유치원(월평균 26만9225원)의 19.6%(5만2508원)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

이번에 추가로 선정되는 2곳도 5년간 예산과 컨설팅 등 각종 지원을 받아 교육 환경 등을 개선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교육청은 운영 매뉴얼을 준비해 내년 상반기 중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더불어키움 유치원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2018년에 총 24억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앞으로도 공립유치원의 신ㆍ증설 확대와 함께 더불어키움 유치원을 병행.운영함으로써 학부모들의 유아학비 경감 요구에 대한 새로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