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40년간 모은 저금통 200개 기부한 '익명의 천사'

오누리 기자

2017.11.06 15:57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총 5130만원… 장학금으로 사용

울산에서 한 익명의 기부자가 40년간 모아온 동전과 지폐 5000여 만원을 기탁해 화제가 되고 있다.

6일 울산 북구청에 따르면 익명의 기부자는 최근 북구교육진흥재단에 '지난 40년 동안 200여 개의 크고 작은 저금통에 모아온 돈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혀왔고, 이에 재단 관계자들이 저금통을 받아왔다.

기사 이미지
익명의 기부자가 전달한 저금통과 동전./울산 북구청 제공
기부자로부터 전달받은 저금통은 돼지 저금통부터 원통형, 과일 모양 저금통까지 모양도 크기도 제각각이었다. 저금통은 곧바로 은행으로 옮겨졌고, 현장에서 돈을 세어 본 결과 5130만150원이었다. 저금통 안에는 10원짜리 동전부터 꼬깃꼬깃 접힌 지폐 등이 가득 들어 있었다.

기부자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돕고 싶어 40여 년 전부터 저금통 동전 모으기를 시작했다"면서 "꼭 필요한 곳에 사용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북구교육진흥재단에 기탁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북구청은 지역 내 비정규직과 저소득 자녀 장학금 지급에 기탁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