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유엔, 대북 제재 결의… 유류 공급 제한

장지훈 기자

2017.09.12 15:44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안보리 전체회의서 만장일치 통과
북 공급 유류 30% 감소 효과 기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가 북한에 흘러들어 가는 유류(원유·정유제품)의 양을 30% 줄이는 내용을 담은 새 대북 제재안을 결의했다. 당초 미국이 작성한 초안에 있던 '대북 원유 수출 전면 중단' 조치는 중국과 러시아의 반발로 무산됐지만, 국제사회가 북한으로 수입되는 유류에 대해 처음으로 제재를 가했다는 점에서는 눈길을 끈다.

안보리는 11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15개 이사국이 참여한 가운데 전체 회의를 열고 ▲대북 유류 공급 일부 제한 ▲북한 노동자 신규 해외 파견 금지 ▲북한 섬유제품 수출 차단 ▲북한과의 합작 사업의 설립·유지·운영 전면 금지 등을 골자로 한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새 제재안에 따르면 북한에 공급되는 석유의 양이 기존의 절반 수준인 연간 200만배럴(약 26만t)로 제한된다. 또 액화천연가스(LNG)와 콘덴세이트(천연가스 부산물의 일종)의 대북 수출도 완전히 금지된다. 안보리는 이를 통해 북한의 전체 유류 수입량이 30% 정도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청와대는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이번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은 북한 핵실험에 대해 이전보다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공감과 전폭적인 지지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