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남

[김혜남 교사의 2018 대입 전략] ‘내신 3.5~4등급, 수능 모의고사 2.5~3등급’ 학생들의 지원 전략은?

조선에듀

2017.08.25 09:41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내신에 비해 수능이 상대적으로 약간 경쟁력이 높은 성적대이다. 일반고보다는 자사고나 강남권에서 흔히 나오는 성적이다. 학생부를 활용한 전형으로 지원할 수 있는 대학과 수능성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이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에 대부분 학생부 위주 전형은 고려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내신과 수능 어느 한쪽의 강점이 명확하지 않기에 전략을 수립하기가 쉽지는 않다. 그럴수록 지원자의 성향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 정시에 집중할지 수시에서 결론을 내야 할지 냉정한 분석이 필요하다.

내신이 우수하지 않으므로 학생부 위주의 전형에 대한 지원율은 낮은 편이다. 학생부교과전형에서 광운대, 명지대, 인하대의 인문계 합격선이 1등급 후반에서 2등급 초반이므로 합격선과는 거리가 멀다.

수시에서는 논술전형을 통해 정시에서 지원할 수 있는 대학보다 상위권 대학을 상향지원하는 전략이 바람직하다. 마지막까지 논술과 수능 준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장점과 특성이 명확하므로 오히려 수능과 논술 준비를 확실하게 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내신이 저조하기에 학생부종합전형과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경희대 네오르네상스전형이나 건국대 KU자기추천전형에서 3,4등급의 학생들도 합격자가 제법 배출된다. 비교과 활동의 경쟁력이 높이 평가되는 고교의 경우는 정성평가가 내신의 불리함을 어느 정도 상쇄하는 면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 

더욱이 아래 표와 같이 강남권이나 자사고 학생들은 수능의 경쟁력으로 상위권 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범위가 넓기에 내신 때문에 위축될 필요가 없다. 정시로 갈 수 있는 대학의 기준을 세우고 수시에서는 상향지원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수능중심 OO고교의 합격사례>


기사 이미지

내신에 비해 수능이 다소 우수하긴 하나 격차가 크지 않기 때문에 수능성적을 활용한 전략이 효과를 발휘하기 어렵다. 수능의 경쟁력이 월등히 강한 것도 아니기에 논술전형에서 합격률도 그리 높지는 않다.  하지만 학생부 중심전형에서는 합격률이 낮기에 논술전형에 승부를 걸 수밖에 없다. 논술에 최선을 다해보고 아니면 정시에서 수능점수에 맞춰 지원하는 것이 수순이다. 마지막까지 논술과 정시 준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논술전형은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는 것이 관건이므로 수능 공부와 논술을 병행해야 한다. 수학과 과학에 강점이 있다면 논술을 통해 상위권 대학을 노리는 학생들이 적지 않다. 이 성적대에서 중앙대, 경희대, 홍익대를 상향지원하는 경향이 있다. 인문계에서 동국대, 숙명여대, 숭실대를 지원해도 손해 보는 지원은 아니다.

인문계에서 수능 2.5~3등급 성적으로 건국대와 경희대 지원은 불가능하고 숙명여대나 동국대 하위권 학과도 합격선이 2.1~2.2등급까지이므로 어렵다고 봐야 한다. 수능 2.5등급대로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은 숭실대 하위권인 사학, 철학, 독문 등이다.

자연계는 수능 2.5등급이면 건국대나 경희대 하위권인 줄기세포재생, 식품생명, 유전공학 정도가 가능하다. 건국대나 경희대 자연계 합격선은 수능 2.7~2.8등급이다. 
동국대, 숭실대, 숙대 합격선은 상위권 학과가 2.4~2.5등급이므로 2.5등급으로는 합격을 기대하기 힘들고 중위권부터 하위권 학과는 가능하다. 2등급 말이어도 숙명여대, 숭실대, 동국대 나노물리, 기계공, 식품생명 등이 지원 가능하다.

논술전형으로 뒤집기를 노려!!

내신 3.5등급에 수능이 2.5등급이 나오는 학생들은 논술로 뒤집기를 노리는 것이 상위권 대학에 성공할 수 있는 합당한 방법이다. 논술을 염두에 둘 때 먼저 고려하는 것이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다. 논술이 수능과 상관관계가 높은 것도 사실이지만, 제시문에 대한 독해력이 부족하면 제시문을 활용해 추론하고 응용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제시문의 체감 난도는 낮아졌지만 논제와 제시문의 연관성 속에서 독해력이 뛰어나야 하고, 제시문들 사이의 관련성을 파악하지 못하면 답안을 작성하기가 어렵다. 논제의 요구 사항을 정밀하게 파악해 답안을 구성하지 못하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수능 2.5~3등급은 2개 영역 등급합 4, 또는 3개 영역 등급합 6을 충족할 수 있으므로 중앙대, 경희대 인문계등이 지원 가능하다. 3개 영역 등급합 6이 나오면 중앙대, 성균관대, 이화여대까지 지원 가능한 대학 범위 안에 들어온다.

경영경제를 염두에 두는 학생들은 수리논술의 경쟁력을 확인해야 한다. 경희대 사회, 이화여대 인문Ⅱ, 연세대 인문,사회는 도표, 그래프가 포함된 수리논리 문항이 출제된다. 건국대는 수리논리 문항이 없는 도표, 그래프, 시각자료가 출제된다. 중앙대는 도표, 그래프가 없는 수리논리 문항이 출제된다.

<비문학의 강점으로!!>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에듀포스트에 실린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