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2021 수능 개편] 뜨거운 감자된 '수능-EBS 연계'… 이번엔 폐지되나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2017.08.11 15:58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 EBS 연계율 “축소·폐지”vs”현행 유지·개선” 놓고 공방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10일 공개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개편 시안을 두고, EBS 연계율 축소·폐지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교육부가 수능과 EBS 연계율을 단계적으로 축소·폐지하거나 연계 방식을 바꾸겠다는 두 가지 안을 발표해 새로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이날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하고 “절대평가 과목 확대 외에 현행 70%에 이르는 수능-EBS 연계율도 손질하겠다”고 밝혔다. 2004년부터 시행된 수능 EBS 연계 정책은 사교육비를 줄이고 지역 간 공교육 격차를 해소한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처음엔 수능과 EBS 연계율이 30% 안팎에 불과했지만, 이 비율이 해마다 높아져 2010년 이후엔 70%에 달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이 점점 EBS 교재의 암기에만 매달리고, EBS 교재·강의가 교과서와 학교 수업을 대체하기 시작하면서 오히려 공교육을 왜곡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교육계는 이 같은 개선 방안을 대체로 환영하는 입장이다. 서울의 한 고교 교사는 “학교 현장에선 오래 전부터 교과서 대신 EBS 교재로 문제풀이 수업을 하거나 EBS 영어지문 한글 해석본을 암기하는 등 교육과정 운영이 왜곡돼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다”고 말했다.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도 “EBS 교재를 통한 수능 준비가 학교 교육 현장의 파행을 초래했다”며 “사교육비와 학습 부담을 낮춘다는 본래 취지에도 큰 영향을 주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이날 수능-EBS 연계율과 관련해 두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현행 70%인 연계율을 낮추거나 연계를 폐지하는 방안(1안)과, 연계율을 유지하되 연계 방식을 개선하는 방안(2안)이다.

하지만 두 개안 모두 장·단점을 갖고 있어 고심하는 분위기다. 1안을 선택할 경우 학교 교육이 왜곡되는 현상을 해결할 수 있지만 농·산·어촌 등 취약지역 학생이 수능에 대비하는 데 어려움을 겪거나 사교육비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수험생들의 수능 부담도 커질 수 있다.

2안을 선택하면 학생과 학부모의 불안감을 줄이면서 학교 교육을 정상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지만, 그 효과가 크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입시전문가들은 2안보단 1안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2안이 채택되면, 수험생 입장에선 지금보다 더한 학습 부담이 가중된다는 것. 이 실장은 “연계율은 유지하되 연계 방식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 수험생들은 교과서와 EBS 직접연계, EBS 간접연계 등 총 3가지를 모두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덧붙여 EBS 연계는 폐지보다는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상위권 수험생의 경우 정시모집 수능 준비를 위한 가이드가 반드시 필요해요. EBS 직접연계 30% 내외로 출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수능 EBS 연계 여부는 절대평가 전환 범위와 함께 네 차례의 공청회를 통해 의견수렴 후 이달 31일 최종 결정된다. 공청회는 오늘(11일) 서울을 시작으로 16일 광주, 18일 부산, 21일 대전에서 열린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