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교육부 소식

현재 中3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를 4과목 또는 全과목으로 확대

이윤정 기자

2017.08.10 11:2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교육부 제공

현재 중학교 3학년인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선 현행 2과목인 절대평가 과목이 4과목 이상으로 확대된다. 문과·이과 구분없이 배우는 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이 추가되는 대신, 사회·과학 탐구영역은 2과목이 아닌 1과목만 선택하게 된다.

교육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지난해 3월부터 교육과정 전문가, 평가 전문가, 현장 교원 등으로 수능개선위원회를 구성해 수능과목과 평가체제 등을 연구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한 결과다.

먼저 1안과 2안 공통점은 탐구영역의 변화다. 2021학년도 수능부터는 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이 도입된다. 문·이과 구분없이 고교 1학년 때 공통으로 배우는 과목이다.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의 수능 출제범위와 수준도 고1수준으로 한다. 대신 고2~고3 때 배우는 사회·과학탐구를 현재 두 과목 선택에서 한 과목 선택으로 줄인다.

교육부가 제시한 수능개편 시안 1안은 영어·한국사에 시행하고 있는 현행 절대평가를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담겼다. 나머지 국어·수학·선택 탐구영역은 상대평가 방식을 유지한다. 2안은 수능 전 과목으로 절대평가를 확대하는 방안이다.

1안이 채택되면 수능체제 변화를 최소화해 대입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고, 주요 과목 중 상대평가로 남는 국어·수학 등의 변별력 비중이 높아져 대학에서 상대적으로 학생을 선발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암기식 문제풀이 등 현행 수업방식을 개선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수능 모든 과목으로 절대평가를 확대하는 2안의 경우엔 수능 영향력이 축소돼 학생 참여 수업, 과정 중심 평가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긍정적 시각이 있다. 그러나 수능 변별력이 약화되면서 학교생활기록부, 내신 경쟁 과열로 또 다른 사교육을 부추길 수 있다는 부정적 시각도 있다.

이번 시안에는 현재 70% 수준에 달하는 수능-EBS 연계율 또한 축소·폐지하거나, 연계방식을 재검토하는 방안도 담겼다. 학교 현장에서 교과서 대신 EBS 교재로 문제풀이 수업을 하거나, EBS 영어지문 한글 해석본을 암기하는 등 교육 과정이 왜곡돼 운영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교육부는 앞으로 4차례에 걸친 권역별 공청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해 오는 31일 수능 개편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오는 11일 서울교대, 16일 광주 전남대, 18일 부산 부경대, 21일 대전 충남대에서 각각 권역별 공청회가 열린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