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수능 개편 발표 D-1]수능, 어떻게 바뀔까…‘절대평가’ 도입 방식 촉각

손현경 조선에듀 기자

2017.08.09 16:14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 교육부, 내일 ‘2021 수능 개편 시안’ 발표
- 절대평가, 전면 도입이냐 단계적 도입이냐에 이목 '집중'

기사 이미지
광화문1번가에 올라온 수능 절대평가 도입을 반대하는 수험생과 학부모 의견. / 해당 홈페이지 캡처

10일 오전 10시 30분, 교육부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한다. 발표를 하루 앞두고 교육계와 학부모·수험생이 ‘과연 수능이 어떻게 바뀔지’, 그 개선 내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수능 절대평가 확대가 어느 정도 기정 사실화 된 상태에서 ‘전면 도입이냐, 단계적 도입이냐’를 놓고 갖가지 추측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수능 절대평가 확대 여부는 우리나라 입시 제도의 근간을 뒤흔드는 이슈여서, 어떤 개선 방안이 발표되든 이후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상곤 부총리 및 교육부 장관은 수능 절대평가 찬반여론이 팽팽한 가운데 수능 절대평가 도입을 강하게 주장해 왔다. 김 장관은 지난달 고교 교원들과의 간담회를 비롯해 서울과 광주, 대구에서 열린 세 차례의 학부모 경청 투어를 통해 수능 절대평가 전면 도입과 단계적 도입을 저울질해 왔다.

그러나 수능 절대평가 전면도입에는 제동이 걸린 상태다. 지난 3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절대평가에서는) 91점과 100점이 똑같이 1등급이다.  91점을 받은 나는 대학에 합격하고, 100점을 받은 친구는 떨어졌다면 그 친구가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절대평가 전면 도입보다 단계적 도입과 ‘신중 추진론’에 무게가 실리게 된 이유다.

수능 절대평가는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의 하나다. 내년 고1(現 중3)부터 적용되는 2015 개정 교육과정 도입과 맞물려 논의됐다. 문·이과 구분 없이 ‘창의 융합형 인재’를 지향하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수능의 평가방식도 바뀌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수능 절대평가 도입 여부와 개편 방식은 김 장관 청문회 때부터 초미의 관심사였다. 수능 절대평가 도입 시, 수능 변별력 약화로 대입 지형의 큰 변화가 점쳐지기 때문이다. 지난달에는 서울 주요 대학이 통합사회와 통합과학부터 단계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정부에 제시하기도 했다. 대학들은 “수능이 절대평가로 전환되면 선발 공정성을 위해 정시에 ‘신(新)전형’을 도입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교육계에서는 수능 절대평가가 전면 시행될 경우, ‘정시 축소’ ‘대학별 본고사 부활’ 등 대입 변화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들은 현행 수능 위주 정시 전형을 유지하거나 상대평가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다. 지난달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실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대입제도 개선방안’ 토론회에서는 절대평가로는 수능 공정성과 신뢰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의견이 줄을 이었다. 주제발표를 맡은 안선회 중부대 교수(교육대학원)는 “수능 위주의 정시모집을 50% 이상으로 확대하고, 공정성과 타당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향으로 수능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론에서도 수능 절대평가 반대 목소리는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국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운영한 온라인 정책 제안 플랫폼인 ‘광화문1번가’ 홈페이지에는 수능 절대평가 도입을 재고해 달라거나 반대한다는 게시글이 줄기차게 올라왔다. 반면, 전국진학지도협의회와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가 지난 4월 전국 고교 교사 774명 대상으로 수능 절대평가제에 대한 찬성과 반대 의견을 조사한 결과 찬성이 66%(514명)로 응답자의 약 3분의 2가 수능 절대평가를 지지했다.

한편, 교육부는 발표되는 시안을 바탕으로 현장 의견 수렴을 위해 권역별 공청회를 네 차례 진행한다. 공청회는 ▲11일 서울교대(서울·경기·인천·강원권) ▲16일 전남대(광주·전남·전북·제주권) ▲18일 부경대(부산·울산·대구·경북·경남권) ▲21일 충남대(대전·세종·충남·충북권)에서 열린다. 수능 개편 확정안은 공청회 후 의견수렴 결과를 종합해 31일 최종 발표된다. 공청회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질문을 하거나 의견을 개진해도 된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