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서울대 시흥캠퍼스 ‘잡음’ 사라지나, 대학·학생 협의회 구성

손현경 조선에듀 기자

2017.07.11 16:3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학생들, 본관 재점거 72일 만에 해제키로

기사 이미지
서울대 시흥캠퍼스 관련 합의문. /서울대 제공

서울대학교와 학생들이 시흥캠퍼스 관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의회를 발족했다. 학생들이 시흥캠퍼스를 반대하며 본부를 재검거한 지 72일만에 갈등이 봉합되는 분위기인 것이다. 성낙인 서울대 총장은 학생들에 대한 형사고발을 취하할 의사도 밝혔다.

11일 서울대와 총학생회에 따르면 시흥캠퍼스 관련 문제 해결과 신뢰회복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학생들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시흥캠퍼스 협의회는 대학본부 보직자(학생처장, 기획처장)와 학생대표(학부생 대표 3명, 대학원생 대표 1명), 교수 단체 대표(3~4명)로 구성되며, 앞으로 1개월 동안 운영된다. 서울대와 학생들은 협의회를 통해 시흥캠퍼스 추진경과와 주요내용에 대해 함께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대학 측과 학생들이 6월 8일부터 이달 10일까지 7차례 사전면담을 진행해 합의한 결과다.

성 총장은 학생들의 본관 재점거 과정에서 일어난 폭력으로 학생 4명을 경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상호 대화가 잘 지속되면 형사고발도 철회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대학의 발전을 위해 상호 노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합의로 학생들은 지난 5월 1일 본부건물을 재점거 한 지 72일 만에 점거를 해제하기로 했다. 총학생회 측은 “협의회를 발족하게 돼 점거를 풀기로 했다. 일정 협의를 통해 이번주 내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서울대는 시흥캠퍼스 조성 관련하여 1개월 동안 상세계획 및 수요조사, 설계 등의 업무는 추진하되 건물공사에 한해서는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다. 또한 학생들에게 약속한 대로 기숙형 대학 및 기존 교육단위의 이전을 추진하지 않는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앞서 서울대는 국제캠퍼스 조성을 위해 지난 2016년 8월 시흥시와 시흥시·지역특성화사업자와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조성을 위한 업무 실시협약’을 맺었다. 이에 총학생회는 수익 목적의 사업이라며 반발했고, 학내 갈등이 이어져 왔다. 급기야 학생들은 지난해 10월부터 본관 건물을 점거했고, 학교 측에 의해 지난 3월 강제 해산되기도 했다. 강제 해산된 학생들은 지난 5월 본관 재점거를 시도했고, 이 과정에서 학생 4명이 업무방해와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발됐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