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고교 자율동아리 참여 비율 살펴보니⋯ 10명 중 6명 활동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2017.06.12 17:5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2017년 5월 공시 학교알리미 자료 상세 분석

대입(大入)에서 ‘학생부종합전형’ 비중이 늘면서 학생들의 자율동아리 참여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

12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학교알리미 사이트의 5월 공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고교생 자율동아리 참여율은 62.3%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5년(39.4%) 대비 22.9%p 증가한 수치다.

고교 동아리 활동은 정규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정규 수업 시간)에 활동하는 동아리와, 교육과정 외 시간(정규 수업 외 시간)에 활동하는 자율동아리로 구분한다. 최근 비교과활동을 입시에 반영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이 확대되면서 이 같은 자율동아리가 늘어나는 추세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고교생의 자율동아리 참여율은 세종시가 103.5%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강원 100.8% ▲충남 97.7% ▲경북 84.7% ▲대전 81.3% ▲울산 80.3% ▲충북 73.2% ▲대구 64.8% ▲전남 63.4% ▲경남 62.9% 순이다. 전국 평균(62.3%)보다 낮은 지역은 총 7곳이다. ▲전북 61.4% ▲인천 57.9% ▲경기 56.1% ▲서울 50.9% ▲제주 49.7% ▲광주 47.8% ▲부산 42.9% 등이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자율동아리 활동 참여 비율이 급격하게 상승한 이유로 ‘수시 학종 선발 비율 증가’를 꼽았다. 오 이사는 “수시 학종 선발 비율이 2016학년도 18.5%에서 2017학년도 20.3%, 2018학년도 23.6%로 꾸준히 늘고 있다”고 했다. 덧붙여 “특히 학생들이 선호하는 주요 상위권 대학에서는 2018학년도 대입 전형 계획 기준으로 서울대 78.5%, 고려대 62.0%, 서강대 55.4%, 성균관대 46.9%, 경희대 44.5%, 서울시립대 39.4%, 한양대 39.0%, 중앙대 31.2%, 이화여대 30.0% 등 학종 선발 비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