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학점 거품' 없앤 서울 주요 대학은 어디?

방종임 조선에듀 기자

2017.05.16 11:4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중앙대가 4년 연속 학점이 가장 짠 대학으로 뽑혔다. 학점 인플레로 인한 부작용이 심해지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각 대학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대학알리미를 통해 공개된 2016년 졸업생의 A 학점 이상 비율을 보면 중앙대가 33.5%로 서울 주요 대학 중 가장 학점이 짠 것으로 나타났다. 성균관대와 경희대도 각각 38.3%와 46.9%로 뒤를 이었다. A 학점 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된 중앙대는 지난해 전체 졸업생 5363명 중 A 학점 이상을 받은 졸업생이 1794명에 불과했다.

반면 학점 인플레 현상이 계속되는 대학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서울대는 전체 졸업생 3273명 중 2102명이 A 학점을 받아 64.2%의 비율을 보였다. 이는 서울 주요 대학 중 가장 높은 수치다. 뒤를 이어 한국외대도 지난해 졸업생 중 55.5%가 A 학점 이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대는 지난 2015년 61.9%에서 오히려 A 학점 졸업생 비율이 높아졌다.

취업난이 심각해지면서 학생들이 강의 내용 대신 학점을 잘 받을 수 있는 수업을 주로 들으면서 학점 인플레이션은 대학 교육과정을 왜곡하는 주범으로 지목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취업 시장에서는 학점 반영 비율을 최소화하며 자체 선발 기준을 마련하는 등 학생들의 부담이 오히려 가중되는 부작용을 낳기도 했다.

중앙대 관계자는 "학점 인플레이션 현상은 대학 교육의 신뢰도 문제와 직결된다"며 "대학이 취업을 위한 학점 제공처로 변질된다면 장기적으로 대학 교육의 질이 하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이미지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