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해외유학·연수비 11년 만에 최소 기록했지만⋯ 여전히 4조 원 이상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2017.03.17 12:06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유학·연수비가 11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4조 원 대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통계를 살펴보면, 지난해 한국인 유학생(어학연수·교환학생 포함)이 학비, 체류비 등으로 해외에 지급한 금액은 모두 35억1850만 달러(약 4조828억원)다. 2015년(37억4190만 달러)보다 6.0% 줄었으며, 2005년(33억8090만 달러) 이후 11년 만에 최소 규모다.

해외유학·연수비가 점차 감소하는 이유로는 달러화 강세 등 다양한 원인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원/달러 평균은 1,160.4원으로 2015년보다 28.9원 올랐다. 해외에 있는 자녀에게 유학비를 보내려면 원화를 달러화로 환전해야 해 환율이 오르면 가계부담이 그만큼 커진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환율이 일정 부분 해외유학·연수비 감소에 영향을 줬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속적인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교육비를 아끼자는 분위기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의 '가계동향' 통계를 보면, 지난해 가구당 월평균 교육비 지출은 28만2000원으로 전년 대비 0.4% 줄었다. 정규교육 지출은 1.3% 늘었고, 학원·보습교육은 같은 수준을 유지했지만, 국외연수 등 '기타교육' 지출이 16.4% 급감했다.

해외유학·연수비가 점차 줄어들곤 있지만, 여전히 우리나라는 해외유학·연수와 관련해 만성적인 적자국이다. 지난해 한국에서 공부하는 외국인들로부터 받은 유학ㆍ연수비는 1억2270만 달러로, 우리 국민이 지급한 금액에 비해 29분의 1에 불과하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