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2017학년도 서울대 합격자 배출 고교 상위 10곳 중 5곳이 자사고

방종임 조선에듀 기자

2017.02.02 10:34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2017학년도 서울대 합격자를 배출한 고등학교 상위 10곳 가운데 5곳이 자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서울대가 국민의당 이동섭 의원 등에게 제출한 '2017학년도 합격자 출신고교별 현황'(수시모집과 정시모집 최초합격자 기준)에 따르면 가장 많은 합격자를 낸 고등학교는 서울예술고로 총 82명이었다. 다음으로는 전국단위로 학생을 선발하는 자사고인 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속고(73명)와 영재학교인 서울과학고(68명), 경기과학고(58명) 순이었다. 이어 자사고인 하나고(57명), 특수목적고등학교인 대원외국어고(53명), 영재학교인 대전과학고(47명), 자사고인 상산고(44명) 민족사관고(35명) 안산동산고(35명)가 합격자가 많았다. 즉, 서울대 합격자 수 10위 안에 이름을 올린 고등학교 중 절반이 자사고인 것이다.

전체 합격자(3045명)에서 자사고 출신 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7학년도에 17.7%로 2016학년도(19.3%)와 2015학년도(17.8%)보다 다소 감소했지만 서울대 입시에서 '자사고 강세'가 이어지고 있음이 증명된 것이다. 지난달 23일 서울대는2017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자사고 합격자가 지난해에 비해 3.3% 줄어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놓고 보면 자사고 학생이 상대적으로 수시에서 합격자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성적이 우수한 중학생들이 자사고에 몰리는 데다 학생부종합전형 등 각종 전형에 맞춘 입시전략을 짜는 일을 일반고에 비해 자사고가 더 잘해내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일반고로는 서울 강남구에 있는 단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가 합격자 28명으로 전체 15위에 오르며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서울대 합격자 상위 50개 고등학교를 지역별로 나눠보면 서울이 절반인 25곳이었고 경기가 9곳, 충남 3곳, 대전 2곳, 전북ㆍ 대구ㆍ 울산ㆍ 부산ㆍ 인천ㆍ 경남ㆍ 광주ㆍ 충북 각 1곳이었다. 합격자를 단 1명이라도 낸 고등학교는 2017학년도에 858곳으로 이전 학년도와 비교해 20곳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