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조선에듀] 2018 서강대 입시, 10명 중 8명 수시로 뽑는다… SW 특기자전형도 신설

박지혜 조선에듀 기자

2016.03.30 18:01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현 고 2가 대입을 치르는 2018학년도 입시에서 서강대가 10명 중 8명을 수시로 선발한다.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인문·자연계열에 동일하게 적용한다. 대학가 이슈로 떠오른 수능 영어 등급간 점수는 1점으로 정했다.

서강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8학년도 입시안’을 30일 발표했다. 서강대가 2018학년도 신입생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총 1602명으로, 수시모집 1283명(80.1%), 정시모집 319명(19.9%)이다. 2017학년도보다 수시 비중은 늘고 정시 비중은 줄었다.

몇 가지 변화도 있다. 서강대 입학처 관계자는 “2018학년도 입시안은 수험생과 학부모, 교사에게 큰 혼란을 주지 않기 위해 큰 변화는 주지 않았다"고 했다. 

우선 수능 영어의 절대평가 전환에 따라 정시의 등급 환산 방식이 바뀌었다. 1등급부터 9등급까지 점수가 100점에서 92점 사이에 분포하는데, 실제 당락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이는 1·2 등급 간 점수 차는 1점이다. 2, 3등급 및 3, 4등급 간 점수 차도 1점으로 같다.

영어 가산점도 있다. 정시모집 일반전형에만 해당하는 내용이다. 가산점은 기존 한국사에만 적용됐지만, 2018학년도에는 영어에도 가산점이 부여될 방침이다. 역시 인문·자연계열 구분 없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국어, 수학, 탐구(2개 영역)가 110, 150, 60으로, 비율은 각각 34.4%, 46.9%, 18.8%다.

수시모집에서 수능 제한 등급을 내거는 전형의 경우, 인문·자연계열 구분 않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동일하게 적용한다. 과학탐구를 보지 않은 수험생도 자연계열에 지원 가능하고, 수학 가형을 응시해도 인문사회계열에 지원할 수 있다는 소리다.

수시모집에 소프트웨어(SW) 특기자전형도 신설된다. 커뮤니케이션 학부와 컴퓨터공학 전공이 모집대상이다.

올해까지 운영 예정인 외국어특기자 및 수학·과학특기자 전형은 폐지된다. 해당 전형 모집인원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는 학생부종합(자기주도형)에서 선발한다. 입학처 관계자는 "공교육정상화 차원에서 외국어특기자 및 수학·과학특기자 전형의 별도 선발 없이 학생부종합전형에 편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지원사업 관련 모집단위인 컴퓨터공학, 커뮤니케이션학과 아트앤테크놀로지는 알바트로스창의전형으로 선발한다.

이같은 입시안은 대교협 승인을 거쳐 2018학년도 입학전형 계획으로 최종 확정된다.


기사 이미지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