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조선에듀] 동국대, 소프트웨어 융합교육 의무화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2016.03.03 13:1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동국대학교는 “2016학년도 신입생 중 인문·사회·예체능·자연계열 등 비전공자 전원을 대상으로 SW강좌 ‘소프트웨어와 미래사회’ 수강을 의무화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소프트웨어와 미래사회는 다양한 IT·소프트웨어 융합기술의 전반적인 동향과 발전전망을 제시하고, 새로운 IT 융합기술이 구현되기 위해 필요한 기반기술을 소개하는 과목이다. 기존 공학기술 간 융합차원을 넘어 인문학적 관점에서 과학기술, 공학, 제조업과 소프트웨어를 융합하는 SW융합형 교육을 목표로 한다.

강의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현실감 있는 이해를 위해 닌텐도, 구글, MS, 애플 등 소프트웨어와 기업의 융합사례에 대한 분석을 위주로 진행된다. 또한 ▲SW-이동통신 산업의 융합사례, ▲스마트TV ▲혼합(증강)현실 ▲감성공학 등 대학생들의 관심도가 높은 융합분야에 대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 

김성훈 동국대 다르마칼리지 학장은 “재학생들이 소프트웨어 융합교육을 통해 글로벌 IT융합의 경향과 발전전망을 이해하고 필요한 지식들을 갖출 것으로 기대한다”며 “창의적 사고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국대는 3,4학년을 위한 취업캠프에서도 인문·자연계열 교류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