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경숙

[엄경숙의 인성에서 입시까지] 수시 서류전형 분석4-연세대 서류전형

조선에듀

2015.06.05 09:28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2016 연세대 서류전형 분석
 
연세대학교 서류전형으로는 학생부교과전형, 학교활동우수자전형, 특기자전형 등이 있는데 특히 학생부교과전형은 SKY계열에서는 유일하게 1단계를 학생부로 통과시키는 가장 교과전형 다운 전형이다.  그런데 학생부교과전형도 2단계 전형에서는 결국 비교과와 함께 판단하며 그 것도 전공 관련 활동 및 실적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합격자 중에는 많았고 성적만 우수했던 학생들은 탈락한 경우가 많았다. 학교활동우수자 전형도 교과 이외 비교과 요소와 면접을 전형에 포함시키고 있지만 실제 합격자는 내신 성적이 일반고의 경우 2등급을 넘어가는 경우가 드물다. 

연세대학교 학생부 전형에서 위에 이야기한 것처럼, 학생부 교과전형도 전공 관련 실적을 갖춰야 한다면, 학생부교과와 학교활동우수자 전형은 어찌 보면 성적과 전공 관련 활동을 놓고  줄을 세운 후 상위등급은 교과전형, 이하등급은 학교활동우수자 전형이라고 하는 모양새다.

한마디로 두 전형은 성적과 전공 관련 활동을 다 챙겨야 한다는 의미이다.

또한 특기자 전형은 1단계 서류와 2단계 서류+면접의 전형 형식으로는 학교활동우수자전형과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점이 있다. 특기자라는 이름의 특징처럼 내신보다 전공 관련 깊이 있는 실적을 비중 있게 본다. 실제로 내신 성적이 우수한 학생이 탈락하는 경우가 제법 보이는 것이 연세대 특기자 전형이다.

물론 인문학인재계열에서는 일반고의 내신 성적이 좋고 교내수상이 있는 학생들이 많이 합격하는 편이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특기자전형은 비교과의 깊이를 보기 때문에 외고, 특목고에게 유리한 전공 관련 실적 비중이 합격에 큰 영향을 미친다.

특기자전형에서는 서류뿐만 아니라 면접도 중요하다. 학교에서 발표는 안하지만 면접장에서 느낀 수험생의 말에 의하면 거의 모집인원의 3배수를 선발한 것으로 보이는 복작복작한 인원이 대기실에 모여 있었다고 한다. 연세대 특기자 전형은 서류통과도 중요하지만 면접 통과도 중요하다는 이야기이다.

서울대의 지역균형이나 연세대 학생부 교과전형의 경우는 어느 정도 서류에 의해 윤곽을 잡아놓고 면접을 하는 경우가 많지만 그와 대비해 연세대 특기자 전형은 구술면접에서도 비중 있는 평가를 한다.

연세대 특기자전형을 준비하는 학생은 서류준비 뿐만 아니라 구술면접 준비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아래는 연세대 2015 합격생들의 표본조사 통계치 인데,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는 Z점수로 산정하기 때문에 합격자의 전 과목 내신으로 통계를 내서 평균으로 제시된 아래표의 성적으로는 정확치 않을 수 있으며, 학교활동우수자 전형도 국영수사과에 가중치를 두는 내신평가를 하 기 때문에 다음 자료만으로 합격생을 추측하기에는 부족함이 많다. 하지만 대략적인 학생부 수준으로 다음 표를 이해했을 때  학생부교과와 학교활동우수자의 내신 차이가 크게 나지 않음을 알 수 있으며 특기자전형도 인문학인재계열은 꽤 높은 내신수준을 가지고 있어서 특기자전형의 평균 내신점수를 높이기도 한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