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해당기사 프린트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KAIST,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 성공

조선일보 | 박지혜 조선에듀 기자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2015.03.17 10:46


기사 이미지
KAIST EEWS대학원 연구팀이 신용카드보다 얇은 리튬이온 배터리를 개발했다. KAIST는 EEWS대학원 최장욱 교수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송재용 박사와 공동으로 구부리기 쉽고 두께가 얇은 무선 충전방식의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존의 리튬이온 배터리는 양극과 분리막, 음극을 층층이 쌓는 적층방식이라 두께를 줄이기 어려웠고 층 사이 발생하는 마찰로 구부리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적층이라는 관념에서 벗어나 분리막을 없애고 양극과 음극을 평면으로 동일선상에 배열, 양극 간 격벽을 이용해 리튬이온 배터리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합선, 전압강하 등의 현상을 없애는 데 주력했다. KAIST 관계자는 “5천 번 이상의 연속 굽힘 실험을 통해 배터리 성능 유지와 유연성을 띤 전극 구조의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번 연구로 전기 자동차 등 폭넓은 분야의 전원으로 사용되는 모바일 리튬이온 배터리가 플렉서블 전자기기에도 적합한 전원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기사 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이메일발송 인쇄

위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