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성인

5급 공무원 전문가 채용… 특정 계층 안몰리게 직종별 상한선 둔다

김성모 기자

2010.08.20 03: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는 2011년부터 기존 행정고시와 병행해 시행되는 5급 공무원 '전문가 채용시험'과 관련, 자격증 소지자보다는 민간 현장근무 경력자의 공직 진출 기회를 늘릴 방침이다. 또 로스쿨 출신 등 특정 직종의 과다한 공직사회 진출을 억제하기 위해 직종별 채용 상한선을 마련하는 것도 검토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19일 사회복지 단체에서 다년간 봉사활동을 한 사람은 보건복지부에, 식품기업에서 다년간 연구·근무한 사람은 농림수산식품부에, 해운이나 건설 관련 근무 경력이 있으면 국토해양부에, 환경단체에서 다년간 근무한 사람은 환경부에 채용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시스템을 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행안부는 '전문가 채용시험'에 변호사·회계사·외국박사학위자 등 특정 계층의 공직사회 진출 러시가 우려되는 만큼 '직종별 채용인원 상한제' 도입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행안부 조윤명 인사실장은 "전문가들 의견을 들어보고 부처별 필요 인원도 선정한 뒤 어느 정도 상한을 둘지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