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등/고등]

해당기사 프린트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사교육 없이 수능 전국 수석했어요”

뉴시스

2009.12.28 14:25


경기도내 한 시골학교 학생이 사교육을 받지 않고도 수능 전국 수석을 차지해 화제다.

경기도의 한 시골학교에서 사교육을 받지 않고 올해 수학능력시험 전국 수석을 차지한 학생이 24일 김문수 경기지사를 초청해 조촐한 파티를 열었다.

김 지사가 이날 방문한 학교는 기숙형 공립 가평고등학교.

이 학교 이용재군(19)은 사교육 한 번 받지 않고 올해 수능에서 언어, 수리, 외국어(영어) 영역에서 만점을 받았다. 이군은 일찌감치 서울대 자유전공학부에 합격했다. 이 군은 “학교 기숙사 ‘보납서원’에서 3년 동안 학업에 집중할 수 있었던 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 군과 기숙사에서 함께 공부한 선후배들은 이번 대입 합격생들을 축하하기 위해 파티를 열게 됐다.

학생들이 김 지사를 초청한 이유는 김 지사가 2007년 스승의 날 강의를 한 인연이 있는데다 이 학교의 숙원사업인 급식소, 기숙사 건립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때문이다.

김 지사는 이날 전교생을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한 데 이어 기숙사 합격축하 파티에 참석한 뒤 학생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

가평고가 이같이 큰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학생들이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고 학습능력을 낼 수 있도록 교육환경개선 등에 노력을 기울여왔기 때문이다.

가평고는 2001년부터 학년당 5명씩 야간 특별반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교직원들은 휴일도 거르지 않고 자정까지 야간 수업과 자율학습 지도를 해 왔다.

특히 올해엔 수능 최고점을 기록한 이용재군을 비롯한 8명의 학생이 최상위권 성적을 기록했다. 또 인문·자연계 학생(140여명)의 30%에 가까운 학생이 서울 소재 4년제 대학에 합격, 신흥 명문고등학교로 자리매김했다.

한영만 교장은 “이번 수능 전국 수석자 배출은 특별한 사람이 아닌 지방의 평범한 학생이, 사교육이 아닌 공교육만으로 명문대 진학생을 배출했다는 점에서 학생과 교직원에게 큰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이같이 가평고가 공교육 강화를 통해 명문학교가 되기까진 경기도를 비롯한 관련 기관들의 지원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2003년 도의 지원으로 건립된 기숙사 ‘보납서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기숙사는 교실 외에 별다른 공부공간이 없던 가평고가 각 학년 10명까지 우수학생들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수 있는 기초가 됐다.

또 2004년부터 2007년까지 경기도와 도교육청이 협력해 추진한 ‘좋은학교 만들기’ 사업 학교로 선정되면서 교육환경은 크게 달라졌다. 정보검색실과 영어·일본어 교실, 자기주도학습실 등 학생들을 위한 공간이 마련됐고, 급식소도 신축돼 학생들의 건강관리에 힘을 쏟았다.

경기도는 내년 이 학교에 135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를 증축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 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이메일발송 인쇄

위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