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해당기사 프린트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소녀, 걸작을 보고 ‘화가의 꿈’ 키우다

소년조선 | 김시원 기자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2009.12.17 09:53

‘모네에서 피카소까지’전… 거장의 그림 96점 한자리에

“와, 정말 예쁘다!”

16일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르누아르의 그림 앞에서 김주은 양(경기 화성 반석초 1년)이 탄성을 질렀다. 푸른 스카프와 리본으로 치장한 푸른 눈의 소녀가 그려진 ‘르그랑 양의 초상’이라는 작품이었다. 김 양은 “그림 속 소녀가 나와 같은 여덟 살”이라며 수줍게 설명한 뒤 “화가가 되는 게 꿈인데, 나도 언젠가 저렇게 멋지게 그려보고 싶다”며 그림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이날 두 딸과 함께 미술관을 찾은 김 양의 어머니는 “소년조선일보에 난 전시회 소개 기사를 읽고 내용이 좋은 것 같아 오게 됐다”며 “그림을 좋아하는 아이들을 위해 방학을 앞두고 좋은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16일 ‘모네에서 피카소까지’전을 찾은 어린이 관람객들이 르누아르의 ‘르그랑 양의 초상’을 감상하고 있다. / 한준호 기자 gokorea21@chosun.com

모네·르누아르·고흐·피카소·마티스·샤갈….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거장들의 그림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는 ‘모네에서 피카소까지’전(展)이 화려한 막을 올렸다. 조선일보사가 창간 9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특별기획전으로, 미국 필라델피아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그림 중 96점이 소개된다.

전시장은 사실주의, 인상주의, 입체주의로 이어지는 서양 미술사의 흐름을 따라 4개의 공간으로 나뉜다.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사실주의와 현대적 삶의 풍경’에서는 쿠르베, 코로, 마네 등 노동자와 농촌, 사회적 사건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화가들의 그림들을 만날 수 있다.

‘인상주의와 후기 인상주의’에서는 빛의 변화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사물들을 묘사해낸 화가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드가의 ‘발레 수업’을 비롯해 모네, 르누아르, 세잔, 고갱, 고흐 등 유명 작가의 개성 넘치는 작품들이 펼쳐진다.

‘피카소와 아방가르드’에서는 피카소, 마티스, 샤갈 등 20세기 초 프랑스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되며, ‘미국 미술’에서는 리히텐슈타인 등의 작품을 통해 미국 현대 미술의 흐름을 엿볼 수 있다. 전시회는 내년 3월 28일까지 열린다.

기사 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이메일발송 인쇄

위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