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국민대 김태종 교수, 구강 내 프라그 억제 방법 구명

조선에듀 교육정보팀 입력 : 2019/04/18 11:12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는 김태종 임산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감초에 들어있는 성분이 충치를 발생시키는 프라그의 형성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18일 밝혔다.

감초를 달일 때 물이 아닌 에탄올 성분이 50~70% 함유된 물을 활용하면 감초 속 두 가지 성분이 추출되어 충치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것이 김 교수팀 연구의 핵심이다. 김 교수는 “일반적인 물을 감초와 섞으면 두 성분이 함께 추출되지 않지만, 에탄올을 섞어 활용하면 가능해져 프라그를 막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결과는 단맛을 내는 감초가 프라그 형성을 억제하는 방법을 밝혔으며, 향후 감초의 단맛을 이용한 충치 억제 상품의 개발로도 활용될 수 있어 관심이 주목된다.

이 연구는 지난 3월 발표된 목재공학 학술지 'Journal of the Korean Wood Science and Technology'에 게재됐으며, 김 교수와 함께 연구를 진행한 국민대 함영석 박사과정생도 같은 주제로 2019학년도 한국목재공학회 춘계학술발표대회에서 우수 논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김태종 교수는 임산생명공학과 생물자원연구실에서 ▲구강 미생물 제거를 위한 바이오 필름 억제 소재 ▲목재 종(種) 식별을 위한 유전자 분석 방법 ▲탈모예방관리 및 모발관리 홈케어 솔루션 ▲안전한 천연 식물 추출물을 이용한 여성 청결제 개발 등을 연구하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30년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피부 미생물을 개선하는 기능성 화장품을 제품화했다.